벌써 그렇게 되었을까요?..

4-5년전.. 여주 프리미엄 아웃렛이 생겼을때에 그곳에서 회전초밥을 먹었습니다.

그래서 찾은 곳은 사까나야 여주프리미엄 아울렛점이지요.

그런데 거기서... 아주 놀라운 맛의 초밥을 먹었습니닷!!..

그거슨 바로바로.. 다마고!!!(계란) 초밥인데요;; 아주 저렴합니다.. 오늘날도 한접시 두조각 1300원입니다.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회전초밥이 먹고 싶다고 시동에게 말하니 후다닥 위치찾고 택시타고 고고싱 합니다.

이래서 오래된 사이는 쵝오입니다. 큭큭

제법 가게가 크지요?  좀 프라이빗 한 곳일줄... 기대를 했으나.


길게 늘어진 바 테이블이 많아. 다른 사람과의 거리가 멀지 않아서 불편한감은 있습니다.


이렇게 (미소)시루를 담아주는데요.


나머지는 스스로 다 챙겨먹을수 있도록 아랫쪽에 기찻길을 만들어두었습니다.
 

그래서 작은 종지랑 컵 등등이 모두 셀프로 챙길수 있도록 말입니다.

가격은 알고 먹어야겠지요? 그러나 가격보다는 음식을 더 보게 됩니다.

우리 둥실이(시동=마눌) 맛있는 아이를 고르고 흐뭇한 표정을 짓습니다.

우리가 처음 고른 이아이는  참치인것 같은데요.. 맛은 괜찮습니다.

아주 보들보들 까지는 아니고 쫄깃 부들한 질감의 참치.. 시작은 나쁘지 않습니다.

이것은 와규 스시 12000원 입니다.. 뚜압~!~~!~

그러나 맛은 있군요.. 그렇다고 많이 먹으면 안되욥..

우리 시둥 옆에서 전혀 안찔기다고 추임새 날려줍니다.

위에 뿌려진 감자 후레이크 나쁘지 않습니다.

고로 옆에서 시동 마늘후레이크 아니냐고 또 태클 들어옵니다.~ 그렇군요 마늘이군요..

마눌이라 마늘은 잘 집어내놔 봅니당. ㅎㅎ

한입 먹어주면 맛있습니다.

(시동: 어떻게 고기가 전혀 질기지 않을수 있죠?? 미디움 레어 상태로 육즙이 ~끝내줍니다.

잘 익은 고기만 먹는 옹피도 맛있게 먹던데요)

요거슨 새우인데요.   아래쪽에 깔린 것은 새우껍질을 갈아 만든 소스라고 합니다.


간장 찍지 말고 아래 소스 찍어먹으라는데


고소 고소 하니 나쁘지 않습니다. 츄릅~ 요것두 합격 점수~ 맛있습니다.

제가 별도 주문한 다마고(계란말이)초밥 입니다. 3접시 주문했습니다.

가장 저렴한 아이인데 맛도 좋습니다.


크리도 마음에 듭니다.


살짝 달콤하면서 보들 ~ 부들~ 한 맛이 일품이지요.

이것은 우리 시둥이 주문한.. 우니(성게알) 입니다.


저는 맛있는 지는 모르겠으나 시원시원한 촉감이 나쁘지 않습니다.

(시동: 와사비를 달라고 하니 생와사비를 주십니다. 역시~

제가 간장에 와사비를 섞어버리니까 그게 아니라 생 와사비는 초밥위에 따로 얹어 먹어야 맛있다고 말씀도

해주십니다. 친절하세요 주방장님~)

이것은 앞에 알짱 거리던것을 집어 먹었는데요.


연어 입니다. 생 양파가 있어서 양파맛이 강하게 났습니다.


약간 양파를 덜어내고 먹으면 제맛을 즐길수 있을것 같습니다.


시원 신선하니 좋아요.

이번은 장어 초밥입니다.

살짝 니끼니끼 할수 있습니다.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군요.(니끼 니끼 하다는 뜻입니다.)

살짝 비추입니다.

두둥~~!~!~!~!~!~   오오시이 네기~ 도로 (다진참치+파) 스시 입니다.


보들 보들 녹아내리는 시원한 맛. 센스쟁이 요리사가 참치 전용 간장을 뿌려줍니다


오지게 비싼거 같지만 맛도 일품~!


오늘의 최고 스시 선정!

제가 주문한 모듬 튀김입니다.

튀김 껍질이 두껍고.. 튀김은 비추입니다.

돌아다니는 아이 안시키고 새로 주문했는데도 별루입니다. 튀긴지 오래된거 같기도 함.



그리하야 여기서 먹은 접시가 많이 모였습니다.

대략 둘이서 먹은 초밥 가격은 약 8만원 ㅡ..ㅡ 가격표 안보고 먹으면 이렇게 나올수 있습니다.

그래도 만족스럽게 먹었으니 다행입니다.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먹었던 추억이 있어서 더 좋았었던것 같습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665-1
02-3445-1075

 
Posted by 옹피두

댓글을 달아 주세요